사람들
  이사람
인터뷰
새얼굴
탐방
 
 
 
Home > 사람들 > 이사람
안병용 의정부시장, 안중근 평화사상 중국대륙에 초청강연
 
[이사람]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4-09-25 07:54:59
”안중근 의사의 동양 평화론에 관한 고찰과 현대적 재조명“ 제목으로

 

 

안병용 의정부시장이 중국대륙에 초청돼 안중근 평화사상을 강연해 화제다.

지난 9월 18일 중국 장자커우시 세기호텔에서 열린 ‘차하얼 평화포럼 2014“에서 초청강연자로 나선 의정부 안병용 시장이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안중근 의사의 동양 평화론에 관한 고찰과 현대적 재조명“이라는 제목으로 발표를 가졌다.

이날 1부에는 의정부시장 인사말과 의정부시 홍보동영상을 상영하였고 2부에는 ”안중근 의사의 동양평화론에 관한 고찰과 현대적 재조명“이란 주제를 중국어로 연구 결과를 발표하였다.

안병용 시장이 발표한 안중근 의사의 동양평화론은 당시의 서구열강이 동양을 침략해 오는 과정에서 한.중.일 3국이 협력해야 동양의 평화를 지킬 수 있음을 설파했다.

안 시장은 강연을 통해 동양평화회의 조직, 3개국 공동의 은행설립 및 공동화폐발행, 3개국 공동군대 편성, 2개국 이상 어학교육, 일본지도아래 상공업 발전, 3개국 황제가 로마교황을 방문하여 대관식 실시 등 실질적인 평화공존을 통한 동양평화 실현방안을 주장하는 내용을 강연했다.

안 시장은 "안중근 의사의 동양평화론의 현재적 의미를 재조명하면서 현재 일어나고 있는 역사전쟁과 영토갈등 등은 전혀 바람직하지 않다"며 "지역통합과 공동체의 거버넌스 강도를 높여 나아가야 하며 단일 공동기구를 구성하여 통합공동체를 형성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중근 의사는 그 시대에 이미 제국주의에 맞서 동양세계가 살아 나갈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깊은 고민을 했으며 현재 UN과 같은 공동체를 구상하였음을 알 수 있다.

1980년대 조선족 학자 중심으로 안중근 의사에 대한 연구가 이루어 졌는데 큰 흐름은 당시 안중근 의사의 이등박문 저격사건은 일본 통치집단에 거대한 충격을 준 정당한 의병투쟁이며, 당시의 중국인들에게 항일애국운동의 본보기를 보여 주었으며 안중근 의사의 의거는 제국주의 침략에 항거하고 평화를 사랑하는 모든 동방민족의 쾌거로 평가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중국의 차하얼학회와 한국의 한국국제문화교류원이 공동으로 주관하여 동북아평화, 평화학이란 무엇인가, 안중근의사의 동양평화론 등 활발한 강의와 토론이 이루어 졌다.

이 자리에서 청중들 및 기자들은 안중근의사의 한중일 관계를 어떤 방향으로 추진해야 하는가? 와 의정부시 홍보물 내용중 여성지위 향상 및 정책에 대하여 설명해 달라는 질문 등 열띤 호응을 받고 연이은 청중들의 의정부시에 대한 질문에 안 시장은 유창한 중국어실력으로 주변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영광을 누렸다.

강의 말미에 안 시장은 "앞으로 평화통일예술제와 안중근 의사 추모 학술대회를 통해 지속적으로 안중근 의사의 동양평화론이 현실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하였으며 "안중근 의사의 미완성된 동양평화론을 채워나가는 것이 현재 우리가 살아가는 우리의 몫"이라고 밝혔다.

올해로 안중근의사 탄생 135주년, 의거 105주년이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조선이 멸망해 가는 시대에 자신의 목숨을 바쳐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하고 머나먼 이국 뤼순감옥에서 숨진 안중근 의사의 동양평화사상과 애국사상이 잊혀지지 않고 지속되기를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2014/09/25/54234df722781.jpg|140274|jpg|안중근 평화사상1(의정부).jpg#2014/09/25/54234dfd6da84.jpg|173049|jpg|안중근 평화사상2(의정부).jpg#@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박 융기자 ( kyhean@hanmail.net )
 
 
등록번호 경기., 아51960 주소 경기 의정부시 시민로 29(의정부동) 발행.편집인 이미숙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숙
등록연월일 2018년 9월 13일   전화 : 031-825- 8816 팩스 : 031-825-8817 관리자메일 : uifocus@hanmail.net
copylight(c) 2012 경기북부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