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의회
연천 주민, 국토부서 항의 집회 “경원선 건널목 존치해야”
 
[정치,행정,의회]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22-09-29 12:38:39

 





 

 

연천향교 유림과 연천읍이장협의회, 연천군발전비상대책위원회 등 연천 주민들이 경원선 동두천~연천 복선전철 공사와 관련해 기존 평면건널목 존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연천향교 유림 등 주민 40여 명은 28일 오후 세종시 정부종합청사 국토교통부 앞에서 집회를 열고 경원선 전철 사업으로 인해 폐쇄를 앞둔 구읍건널목 등의 존치를 요구했다.

이들 주민들은 연천시가지 2.35구간 중 기존 건널목 4개가 폐쇄되면서 주민생활권이 동서로 양분되고 대체도로가 멀어 통행권을 침해받고 있다“100년 넘게 사용한 도로를 하루아침에 폐쇄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전상의 문제라고 하지만 다른 지역을 봐도 평면건널목을 그대로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연천군이 안전관리를 담보하고 건널목 설치비용과 관리인력 등을 부담하는 조건으로 구읍건널목 등을 존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원선 전철 공사구간인 연천읍은 군청 소재지로 연천역 주변 2.35구간에 구읍건널목 등 5개 평면건널목이 있었다. 그러나 전철 공사로 이 평면건널목들이 모두 폐쇄될 상황에 놓이자 지역주민들이 이동 불편 등을 호소하며 구읍.연천북부건널목 존치를 주장해왔다.

연천 주민들은 폐쇄된 4개 건널목 중 구읍건널목 존치와 함께 연천북부건널목에 국비로 육교 신설을 요구한다연천군민들의 의견이 수용될 때까지 계속해서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충환 기자 ( uifocus@hanmail.net )
 
 
등록번호 경기., 아51960 주소 경기 의정부시 시민로 29(의정부동) 발행.편집인 이미숙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숙
등록연월일 2018년 9월 13일   전화 : 031-825- 8816 팩스 : 031-825-8817 관리자메일 : uifocus@hanmail.net
copylight(c) 2012 경기북부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