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심층
  심층.촛점
기획
현장
르포
이슈
 
 
 
Home > 기획,심층 > 심층.촛점
경기북부 상의 회관신축 ‘의혹 투성이’
 
[심층.촛점]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06-01-19 00:00:00
무자격 회장 선임, 무자격 건설사 수주

▶ 법류의반하며 비응찰조건 내세워, 단독응찰 뒤엔 건설사 유리한 조거으로 변경 수법 ▶ 평당 가격도 상식밖 수준 ▶ 연수원 경매 중지 신청

 

경기북부상공회의소(회장 직무대행 박영하)가 회관신축 과정에서 각종 구설수와 잡음<본지 1월 12일자 3면 기사 참조>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최근 끝난 감사결과 비리의혹 등 의혹투성이로 드러났다.

지난 2003년 정진원 전임회장은 취임 이후 경기북부 상의회관 신축에 들어가 2003년 말 부지매입 계약을 체결하고 의정부시 신곡동 경기도 제2청사 인근인 801번지 일대 6백여평에 71억9천여만원을 들여 신청사를 건립, 지난해 9월 개청했다.

그러나 공사비를 감당하지 못해 금융계좌가 압류되고 100억원대의 경기북부상공회의소 연수원이 경매에 넘어가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그런데 이와 관련한 감사결과 북부상의는 무자격 회장이 선임됐고 역시 무자격 신규 건설사에 공사가 수주된데다 계약과정에서 비리의혹까지 제기 되는 등 의혹투성이로 드러났다.

결국 자격 없는 두 당사자가 위법한 절차 방식으로 71억원대 공사계약을 맺은 꼴이 됐다.

상의 정관 제 66조 2항에 따라 회비 납부실적이 3년이상 되어야 피선거권이 주어지며 임의 가입회원제가 실시된 지난 2003년의 경우 신규 임의가입회원은 회원선거권만 주어졌다.

정진원(81)전임회장은 2003년 임의가입회원으로 가입 후 회비를 소급해 내는 형식으로 정회원이 된 다음 며칠 뒤 회장에 선출됐다.

감사결과 회관 신축 시공사인 (주)J산업개발 역시 규정에 없는 무자격으로 드러났다.

북의상의 신축공사 입찰공고상 자격요건인 1년 이상 회비를 납부한 회원업체에 해당되지 않은 J산업개발은 신규 건설업체로 공사실적과 시공경험이 전무해 행자부예규상 적격성심사 불합격, 부적격 업체임에도 불구하고 입찰에 단독응찰 할 수 있었다.

50억m 이상의 공사는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법률 적용을 받아 공개경쟁 입찰을 해야 하지만 이것도 위반했다.

특히 계약체결 과정은 비리와 의혹이 심각하게 제기되고 있다.

상의측은 금지하고 있는 제한 경쟁 입찰을 하면서 ▶북부상의회원사에 국한하고 ▶계약금 및 선지급이 전혀 없고 모든 공사대금을 보증금으로 대체토록 하는 까다로운 조건을 내걸어 타지역업체는 아예자격을 주지 않았고 사실상 응찰업체를 없앴다.

그런 조건에도 J산업개발은 단독응찰 했고 1차에서 응찰사가 나타나지 않아 2차 공고를 가져 주의계약을 할 수 있었다.

상의는 주의계약을 마친 뒤 기다렸다는 듯 대금지급 방법을 변경했다.

6억원을 선지급하고 60억원을 융자를 받아 지급해 주었다.

내부 보호가 없이는 이뤄질 수 없는 계약이다.

공사대금 평당 가격도 상식밖 수준이다. 건설쪽 보다 높다는 아파트 통상 공사가격인 평당 280만원보다 훨씬 높은 380만원 수준으로 책정됐다.

상의측이 남은 잔금을 갚지 못하자J산업개발은 법원압류를 통해 금융계좌에서 3억여원을 강제 인출했고 나머지 6억여원을 받기 위해 양주시 삼숭동 소재 시가 100억원대의 상의 연수원을 경매에 부치기까지 했다.

이 대목도 의혹 부분이다.

이미 회장의 법적직무집행이 정지되고 직무대행 체제로 지정이 된 시점에 前 회장의 이름으로 약속어음 공증을 받아 은행추심이 가능했다.

2004년 당시 J산업개발 이모대표이사로 취임한 사람은 이모 북부상의 상임 자본위원 이었다.

이번 상공회의소 사태로 수사팀에서 변호상회 추천을 거쳐 구랍 15일 직무대행으로 지정한 박영하 회장 직무대행은 “다행히 지난 10일 신년교례회 직접 연수원 경매중지 신청을 제출해 경매가 진행되지는 않을 전망이며 이미 정상화 단계에 들어가 있다”고 말했다.

박 직무대행은 “지난 12일 나온 검사결과를 건거로 내당 1일께 총회를 열어 새 임원장과 새대표를 선출하면 정상화가 마무리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2006.01.19 의정부포커스

이미숙 기자 uifocus@hanmail.net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2006-01-19 00:00:00 수정 이미숙기자 ( uifocus@hanmail.net )
 
 
등록번호 경기., 아51960 주소 경기 의정부시 시민로 29(의정부동) 발행.편집인 이미숙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숙
등록연월일 2018년 9월 13일   전화 : 031-825- 8816 팩스 : 031-825-8817 관리자메일 : uifocus@hanmail.net
copylight(c) 2012 경기북부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