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심층
  심층.촛점
기획
현장
르포
이슈
 
 
 
Home > 기획,심층 > 이슈
의정부시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 "의정부경전철 출자사 GS 불매운동 나설것"
 
[이슈]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7-02-14 10:25:53
성명서 내고 의정부경전철 운행정상화 촉구 성명서 발표

 

의정부경전철 파산신청 이후 최대 출자사인 GS건설이 서울 경전철 위례신사선에 사업제안서를 제출했다고 알려지자 의정부시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위원장 현호준)가 지난 2월 13일 오전 11시 의정부시청 기자실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의정부경전철 운행 정상화를 촉구했다.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는 파산신청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GS제품 불매운동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현호준 위원장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의정부시민의 친환경 교통수단인 의정부경전철 사업시행자의 파산신청으로 43만 의정부시민이 경전철이 멈춰서지 않을까 불안에 떨고 있다”며 “30년간 운영키로 한 약속을 저버리고 파산을 신청한 의정부경전철주식회사와 주관사인 GS건설에 대해 깊은 배신감과 사회적 책임을 도외시한 극단적인 선택에 큰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특히 의정부경전철 최대 출자사인 GS건설이 경전철사업의 정상화 노력 없이 사업을 내팽개치고 적자를 이유로 파산절차를 진행 중인 상황에서 서울 위례-신사선 경전철 사업에 눈독을 들여 사업제안서를 제출했다는 언론보도를 접하면서 43만 의정부시민 모두는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의정부시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는 이번 사태를 사업시행자가 해지시지급금을 노린 불성실한 파산신청으로 보고 즉각 파산신청을 철회하고 의정부경전철 정상운영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GS본사 앞에서 신의를 저버린 대기업의 횡포를 규탄하는 시위는 물론 GS제품 불매운동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의정부시의회에 대해 즉각 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경전철 파산위기의 근본적 책임규명, 사업자의 무책임한 파산신청 규탄, 경전철 정상화 모색, 일부단체의 엉뚱한 선동규명과 대책 등을 파악하여 시민들에게 소상히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의정부경전철 진실을 요구하는 시민모임에 대해 "무엇하는 단체인가? 그리고 누굴 위해 활동하는 단체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하고 "의정부경전철 사업시행자의 파산신청이 대기업의 무책임하고 비도덕적인 행위임이 자명함에도 불구하고, 사실을 호도하고 거짓, 엉터리 여론을 조장하여 정치적 반사이익을 얻으려는 행태에 어처구니가 없음에 유감을 표하는 바"라고 주장했다.

이어 "주민을 위한 업무보고에 청사 앞에서 주민들에게 거짓된 유인물을 불법으로 배포하는 것을 제지하는 주민자치위원장에게 폭언을 하고 오히려 형사고발을 하는 사태가 일어났다"며 "시의회와 시는 이들의 불법행위에 대해 사법 당국에 고발하여 그 죄를 엄중히 처리해 달라"고 촉구했다.

<전문>의정부경전철 파산위기 관련 주민 대표들의 GS 규탄 성명서

의정부시민의 친환경 교통수단인 의정부경전철 사업시행자가 지난 1월 11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출한 파산신청으로 43만 의정부시민들은 의정부경전철이 멈춰 서지 않을까 불안에 떨고 있다.

의정부시와 체결한 실시협약을 통해 30년간 운영하기로 한 약속을 저버리고 파산 신청한 의정부경전철주식회사와 주관사인 GS건설에 대해 깊은 배신감과 사회적 책임을 도외시한 극단적 선택에 규탄을 금치 못하며 매우 큰 유감을 표명한다.

특히 의정부경전철 최대 출자자인 GS건설이 경전철사업의 정상화 노력 없이 사업을 내팽개치고 적자를 이유로 파산절차를 진행 중인 상황에서 서울 위례신사선 경전철 사업에 눈독을 들여 사업제안서를 제출했다는 언론보도를 접하면서 43만 의정부시민 모두는 분노를 금 할 수 없다.

우리 의정부시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는 의정부 경전철 파산에 따른 모든 책임은 기업윤리를 망각한 GS건설과 의정부경전철사업자라고 확신하면서 이번 사태는 사업시행자가 해지시지급금을 노린 불성실한 파산신청으로 보고 우리의 입장을 밝힌다.

첫째, 사업시행자는 즉각 파산신청을 철회하고 의정부경전철 정상 운영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한다.

만약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GS본사 앞에서 신의를 저버린 대기업의 횡포를 규탄하는 시위는 물론 GS제품 불매운동에 나설 것이다.

둘째, 속칭「의정부경전철 진실을 요구하는 시민모임」이라는 단체는 대체 무엇을 하는 단체인가? 그리고 누굴 위해 활동하는 단체인지 묻고 싶다.

의정부경전철 사업시행자의 파산신청이 대기업의 무책임하고 비도덕적인 행위임이 자명함에도 불구하고, 사실을 호도하고 거짓, 엉터리 여론을 조장하는 등 정치적 이슈로만 삼으려는 행태에 어처구니가 없음에 유감을 표하는 바이다.

특히 주민을 위한 업무보고에 청사 앞에서 주민들에게 거짓된 유인물을 불법으로 배포하는 것을 제지하는 주민자치위원장에게 폭언을 하고 오히려 형사고발을 하는 사태가 일어났다.

사정이 이러하니 시의회와 시청은 이들의 불법행위에 대해 사법 당국에 고발하여 그 죄를 엄중히 처리해 줄 것을 촉구한다.

이러한 행위가 계속될 경우 시민들이 용서하지 않고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밝힌다.

셋째, 시민의 대변자인 의정부시의회는 즉각 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경전철 파산위기의 근본적 책임규명, 사업자의 무책임한 파산 신청규탄, 경전철 정상화 모색, 일부단체의 엉뚱한 선동규명과 대책 등을 파악하여 시민들에게 소상히 공개하라.

넷째, 경전철은 하루에 4만여명이 이용하는 대중교통 수단이며, 시민의 발이다. 의정부시는 의정부경전철이 절대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철저한 대책을 강구하고 사업시행자가 파산신청을 철회 할 수 있도록 적극 대처하라.

특히 파산선고 이후에 의정부경전철 경영을 위해 시민혈세가 낭비되지 않도록 필요한 대책을 강구하라.

2017. 2. 13.

의정부시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 일동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2017/02/14/58a25d33108a2.jpg|145973|jpg|1 사본 - 20170213_105705.jpg#2017/02/14/58a25d420aafe.jpg|152740|jpg|성명서 발표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jpg#2017/02/14/58a25d56eb0b4.jpg|96811|jpg|2 사본 - 20170213_110253.jpg#2017/02/14/58a25d5fbd62c.jpg|126469|jpg|성명서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jpg#@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이미숙기자 ( uifocus@hanmail.net )
 
 
등록번호 경기., 아51960 주소 경기 의정부시 시민로 29(의정부동) 발행.편집인 이미숙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숙
등록연월일 2018년 9월 13일   전화 : 031-825- 8816 팩스 : 031-825-8817 관리자메일 : uifocus@hanmail.net
copylight(c) 2012 경기북부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