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기타
동두천시민 89.3% 미군이전 ‘찬성’ 57%는 ‘조기이전’
 
[기타]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08-07-24 00:00:00

경기도 설문조사 결과, 67% 낙후 동두천 위한 특별법 제정을 “떠난 자리엔 산업단지” 시민 42% 원해

동두천 시민의 89.3%가 미군기지 이전을 찬성하고 조기에 이전하기 원하는 주민도 5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2일 경기도제 2청사에 따르면 미군기지 이전 지연등에 따른 주민의견 수렴을 위해 경기도가 실시한 동두천시민대상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결과 89.3% 시민들이 미군기지 이전 사실 인지와 이전에 찬성했고 이중 57%가 조기이전을 원했다.

또 32.9%는 이전에 찬성하지만 조기이전이 안돼도 괜찮다고 답했다.

미군이전의 구체적 질문에서는 32.2%가 본래 계획대로 이전시켜야 한다고 했고 25.0%는 연장기간을 최소화 시켜 속히 이전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18.3%는 3년 정도까지 이전시한은 괜찮은 것으로, 14.6%는 더 오래 연장해야 한다로 나타났다.

찬성의 주요이유는 지역발전 기대(37.3%)와 도시이용 면적확대(14.0%), 지역이미지 향상기대(11.7%) 등을 꼽았다.

반면 반대하는 이유는 생활에 타격(75.5%), 경제적 측면(16.6%)이 주류를 이루었다.

미군기지 개발방안에 대해서는 41.9%가 산업단지 조성을 원했고 14.1%가 문화시설을, 13.2%가 대학 등 교육시설을, 12.3%가 상업유통 단지조성을, 6.7%는 주거시설을, 6.5%는 의료 복지시설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두천시민들의 현재 지역거주 만족도는 불만족 32.7%로 만족보다 높았고 특히 상패동지역 불만족(54.9%)가 가장 높았다.

불만족하는 이유로 환경오염(17.9%), 교통 편의미흡(14.8%), 지역개발 낙후(11.2%) 등으로 꼽았다.

이같은 이유로 66.9% 시민이 동두천지역에 대한 정부시책에서 공원, 산업단지, 신도시 조성사업 등이 포함된 특별법 제정을 원했다.

또 향후 대정부 시위나 집회시 36%는 참석 의사를 보였다.

이번조사는 (주)21세기 리서치사가 지난 7일~11일까지 만20세이상 동두천시민 716명을 대상으로 인구구성비에 의한 비례할당 추출방식으로 조사 했으며 신뢰수준 95%, 허용오차 최대 ±3.6%p다.

경기도제2청사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는 미군기지이전에 따른 동두천지역 경제문제를 해소 및 발전종합 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008.7.24 의정부포커스

이미숙 기자 uifocus@hanmail.net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2012/10/03/506c0d5415c79.jpg|123496|jpg|동두천반환미공여지(시민들 조기이전 원해).JPG#@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이미숙기자 ( uifocus@hanmail.net )
 
 
등록번호 경기., 아51960 주소 경기 의정부시 시민로 29(의정부동) 발행.편집인 이미숙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숙
등록연월일 2018년 9월 13일   전화 : 031-825- 8816 팩스 : 031-825-8817 관리자메일 : uifocus@hanmail.net
copylight(c) 2012 경기북부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