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경제
동두천 전역 동두천특별법 제정·경찰서 신설 ‘올인’
 
[사회,경제]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08-08-14 00:00:00

시, 시의회, 사회단체, 주민 등 지역활로 찾기 한목소리, 서명운동 ‘활발’

동두천시 전역이 지역현안 해결을 위한 운동에 한목소리를 내며 나서고 있다.

동두천시와 사회단체들은 반환미군기지와 관련한 동두천특별법 제정과 동두천경찰서 신설을 위해 대책회의와 유치위원회 등 준비를 거쳐 곳곳에서 유치활동과 서명운동에 나서고 있다.

동두천시 공무원들은 휴일인 지난 3일 종교시설과 시내에서 동두천 경찰서 조기 개청 및 동두천 특별법 제정 서명운동을 벌였다.

시는 주민들에게 “동두천시는 시 전체 면적 95.68㎢의 42%인 40.63㎢가 공여지인 특수지역으로 미군기지의 57년간 주둔을 감내해 온 만큼 정부차원의 보전과 지원, 반환공여지 무상양여 및 활용을 위한 정부지원, 미군기지 반환 지연에 따른 구체적인 지역경제 활성화 촉진 지원, 주한미군 재배치에 따른 실업, 실직자에 대한 정부지원이 요구된다”고 알렸다.

또 “동두천시에는 자체 경찰서가 없어 양주경찰서에서 치안을 담당하고 있으나 인구증가로 인한 치안 수요가 날로 늘어나 경찰서 조기 신성이 불가피한 실정”이라며 시민들에게 서명 참여를 독려했다.

송내동 새마을 지도자 협의회(회장 이호범, 허순옥)는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특별법 제정과 경찰서 조기 개청 주민 서명운동을 홍보하기 위해 신시가지 전역을 다니며 전단지를 배부했다.

이호범 회장은 “서명운동을 통행 각종 규제로 억눌려 온 동두천시가 이제는 잘살아 보겠다는 9만 시민의 염원이 정부에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내동 통장협의회(회장 임복자)도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지행역등 3곳에서 특별법 제정 및 경찰서 조기 개청, 수도권규제 철폐를 위한 천만명 가두서명 등을 함께 벌여 2천여명의 동두천시민이 서명에 동참했다.

새마을운동 동두천시지회(지회장 김경차)도 지난 4일 새마을지회 회관에서 지도자 협의회장 등 50여명이 참석해 회의를 열고 이번 운동에 나설 것을 결의했다.

지도자들은 이날 중앙동 도심공원에서 주민서명을 벌여 1천3백여명의 동두천시민이 서명에 참여했다.

또 동두천 전역이 상가 등에 동두천 특별법 제정 및 동두천 경찰서 조기 개청의 타당성을 알리는 전단을 나눠주었다.

2008.8.14 경기북부포커스

이미숙 기자 uifocus@hanmail.net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2012/10/06/506feb1f58fc6.jpg|237770|jpg|동두천특별법 및 경찰서 조기개청 서명운동2.jpg#2012/10/06/506feb396c84d.jpg|130932|jpg|동두천특별법 제정및 경찰서 조기개청 서명운동.JPG#@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이미숙기자 ( uifocus@hanmail.net )
 
 
등록번호 경기., 아51960 주소 경기 의정부시 시민로 29(의정부동) 발행.편집인 이미숙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숙
등록연월일 2018년 9월 13일   전화 : 031-825- 8816 팩스 : 031-825-8817 관리자메일 : uifocus@hanmail.net
copylight(c) 2012 경기북부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