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의회
경기북부 시·군의회 의정비 ‘동결하거나 삭감’ 수순 밟기
 
[정치,행정,의회]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08-11-20 00:00:00

불황 파고 삭감 분위기 팽배속 ‘눈치’, 포천은 동결 의정부, 동두천은 삭감 쪽 선택 방향, 시민·시민단체 움직임 ‘주시’

 

의정비 인상으로 크고 작은 논란을 겪었던 경기북부지역 시·군의회와 지자체가 내년 의정비 책정을 놓고 고민에 놓인 가운데 높은 불황 파고에 따른 정서적 영향으로 최소 동결하거나 삭감 방향으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의정부시는 의정비심의위원 10명을 지난 10일 선임한데 이어 심의위원회를 열고 지난 19일 지난해 4천375만원 보다 3.8% 삭감된 3천521만원으로 의견을 모으고 있다.

심의위원회는 삭감된 의정비안을 여론조사한 뒤 주민의견 수렴을 거쳐 결정할 방침이다.

동두천시도 지난 6일 10명의 의정비 심의위원을 위촉·구성한 뒤 심의위원회를 열고 의정비 문제를 논의했다.

동두천시는 특히 올해 의정비를 지난해 보다 83% 인상 추진했다 시민단체 반발에 직면하는 등 파문을 겪었다.

심의위원회는 지난 17일 지난해 3천9백만원 보다 319만원 내린 3천581만원으로 잠정 확정지었다.

심의위원회는 이같은 안에 대해 여론조사 및 주민의견을 거쳐 결정지을 예정이다.

의정부와 동두천시가 의정비 삭감 수순을 밟고 있는 가운데 양주시도 삭감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양주시도 지난 7일 의정비 심의위원 10명을 위촉하고 심의위를 열어 행안부가 제시하는 안을 기준으로 삭감 의견이 나오고 있다.

양주시의원들의 의정비 역시 올해 4천212만원으로 인상 추진한 결과 시민단체의 강력한 반발에 부딪쳤다.

포천시는 내년 의정비를 3천711만원선으로 지난해와 같은 수준으로 동결했다.

포천시의 이번 동결은 행안부가 제시한 3천333만원 보다 378만원이 높은 수준이다.

수원시의 경우 의정비 심의위원회 조차 소집하지 않고 의정비를 동결하자 시민단체가 반발하는 등 빈축을 사고 있다.

한편 경기북부 시·군의회 의정비가 최종 결정된 후 시민 및 시민단체들의 대응이 주시되고 있다.

2008.11.20 경기북부포커스

이미숙 기자 uifocus@hanmail.net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2012/10/07/50707ac7a5a3f.jpg|141766|jpg|경기북부의정비심의 동결하거나 삭감.JPG#@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이미숙기자 ( uifocus@hanmail.net )
 
 
등록번호 경기., 아51960 주소 경기 의정부시 시민로 29(의정부동) 발행.편집인 이미숙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숙
등록연월일 2018년 9월 13일   전화 : 031-825- 8816 팩스 : 031-825-8817 관리자메일 : uifocus@hanmail.net
copylight(c) 2012 경기북부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