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기타
미군기지 이전 지연 우려 ‘현실로’, 북부 거침없는 발전에 ‘발목’
 
[기타]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09-01-08 00:00:00

2012년 평택이전 믿고 세운 개발계획 차질 불가피, 주민 부푼기대에 찬물, 최대 피해지 ‘동두천, 의정부’

 

2012년 반환미군기지 평택이전 지연 우려 <▶본지 지난해 10월 23일자 1면 보도>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어 동두천, 의정부 등 경기북부 지역의 거센 반발이 예상되고 있다.

주한미군기지 이전사업을 총괄하는 PMC(종합사업관리업체)가 용산기지 및 미2사단을 각각 2014년 및 2016년 이전 방안을 한미 양국에 제시하면서 미2사단 이전문제가 논란으로 떠올랐다.

국방부는 2014년 이전을 요구하고 있으나 미측이 2016년을 고수해 사실상 이전이 지연될 것이라는 우려는 점점 커지고 있다.

의정부, 동두천 등 경기북부지역 9개 시·군은 미군기지 34개소, 145km를 오는 2012년 미군기지 이전계획에 맞춰 22개소에 광역행정타운, 산업연구단지, 근린공원 등으로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경기도는 23조7천417억원의 사업비를 지난해 10월 12일 정부에 요청한 상태다.

이같이 거침없는 경기북부 발전 플랜을 마련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기지이전 지연이 확정될 경우 계획추진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특히 기지이전 연기로 인한 경제적 손실은 천문학적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동두천시는 4개 기지이전 지연으로 지역내 총생산(GRDP)은 총 9천421억원이 감소하고 2012년 개발계획이 추진될 경우 GRDP는 2조7천277억원에 이르지만 3년 지연시 4천129억원이 감소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 지방세수 손실액도 연간 213억원씩으로 3년 지연시 639억원의 손실액을 예상하고 있다.

이미 동두천시는 기지이전 우려에 피해 전망을 밝히고 정부의 대책을 요구해왔다.

국방부는 이번 협상에서 기지이전을 당초보다 2년 지연시킨데다 논란이 일던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전용 요구를 사실상 수용한 만큼 미2사단 이전 지연은 양보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으나 협상 결과를 낙관하기 어렵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2009.1.8 경기북부포커스

이미숙 기자 uifocus@hanmail.net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이미숙기자 ( uifocus@hanmail.net )
 
 
등록번호 경기., 아51960 주소 경기 의정부시 시민로 29(의정부동) 발행.편집인 이미숙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숙
등록연월일 2018년 9월 13일   전화 : 031-825- 8816 팩스 : 031-825-8817 관리자메일 : uifocus@hanmail.net
copylight(c) 2012 경기북부포커스 All rights reserved.